콘텐츠바로가기

청와대, 사드 반입에 '침묵'…"시간·절차에 따라 입장 낼 것"

입력 2017-09-07 11:53:23 | 수정 2017-09-07 11:53:23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북 성주 사드 기지 내 사드 발사대.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경북 성주 사드 기지 내 사드 발사대. / 사진=한경 DB


청와대는 7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추가 반입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반발 여론을 주시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관련 수석·비서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안점검회의를 열어 사드 추가 반입 완료 및 주민들의 반발 사실을 보고받고 관련 대책을 숙의했다.

연합뉴스는 이날 청와대 핵심 관계자와의 전화통화를 인용해 청와대가 이번 사안과 관련해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로선 특별히 청와대 입장이 나갈 게 없다"며 "국방부를 비롯해 관련 부처가 입장을 정리해 말씀드리는 게 먼저고, 이를 포함해 청와대가 시간과 절차에 따라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날 "각종 탄도미사일 발사와 고위력의 핵실험 등 더욱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주한미군 사드체계 잔여 발사대 4기를 추가 배치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오늘 임시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우여곡절 끝에 사드 발사대가 추가 배치됐지만, 성주 주민들을 중심으로 여전히 거센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사드 배치를 반대해온 6개 시민단체들은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염원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국민을 배반했다. 사드를 뽑아내는 날까지 항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