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혜훈 대표직 사퇴에 '보수통합론' 재부상…정우택 "시간 문제"

입력 2017-09-07 13:41:50 | 수정 2017-09-07 13:43: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사진=한경 DB


바른정당 내 대표적인 '자강론자'인 이혜훈 전 대표가 사퇴하면서 자유한국당 안에서 보수통합에 대한 기대감이 번지고 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는 7일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나는 (이 전 대표 거취) 문제와 상관없이 바른정당과 언젠가는 같이 가야 한다는 보수대통합론을 주장하고 있다"며 "결국은 시간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 전 대표 낙마로 통합이 급물살을 탈지는 시간을 갖고 봐야 하지만 일단 바른정당이 비상체제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각에서는 향후 바른정당 지도부가 어떻게 구성될지 모르는 만큼 섣부른 낙관은 금물이라는 지적도 있다. 당의 최대주주격인 유승민 의원이 자강론을 고수하고 있는 점도 부담이다.

이혜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 전체회의에 참석해 "안보와 민생의 야당 대표로서 막중한 소임을 다하지 못하고 사려 깊지 못한 불찰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공연기획사를 운영하는 지인에게서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현금과 명품가방 등 6000만원대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서울중앙지검은 현재 형사3부에 이 사건을 배당해 조사 중이다.

이혜훈 전 대표는 "돈을 빌린 적은 있으나 모두 갚아 문제가 될 게 없다"며 금품수수 의혹을 전면 부인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