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신북방정책 제시…"극동개발 성공이 북핵해법"

입력 2017-09-07 14:58:05 | 수정 2017-09-07 16:34:14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사진)이 북핵문제 해법으로 동북아 국가들의 극동개발을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 / 사진=한경 DB

문재인 대통령은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개막한 제3회 동방경제포럼 전체 세션 기조연설에서 "동북아 국가들이 극동에서 경제협력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면 북한도 이에 참여하는 것이 이익임을 깨닫게 될 것"이라며 신(新)북방정책을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러 3각 협력을 위해 그간 논의돼온 야심 찬 사업들이 현재 여건상 당장 실현되기는 어렵더라도, 한국과 러시아 양국이 힘을 합쳐 협력할 수 있는 사업들은 지금 바로 시작해야 한다"며 "앞으로 남북관계가 풀리면 북한을 경유한 가스관이 한국까지 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시작부터 함께하면 더 좋은 일"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로 복귀해 이러한 사업들에 동참하기를 절실하게 바란다"고 희망했다.

특히 신북방정책은 극동지역 개발을 목표로 하는 푸틴 대통령의 신동방정책과도 맞닿아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러시아가 추진하는 극동 개발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가 한국이며, 한국이 추진하는 신북방정책도 러시아와의 협력을 전제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와 한국 사이에 '9개의 다리'를 놓아 동시다발적인 협력을 이루어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9개의 다리'는 가스와 철도, 항만, 전력, 북극항로, 조선, 일자리, 농업, 수산분야라고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러시아에서의 가스 수입뿐 아니라 에너지 개발 협력에도 참여하기를 원한다"며 "우리 철도와 시베리아 횡단 철도(TSR)의 연결은 유라시아 대륙과 해양을 이어주는 통로가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역내 국가들의 전력협력을 위한 동북아 '슈퍼그리드' 구축을 위한 협의를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러시아의 에너지 슈퍼링 구상이 몽골 고비사막의 풍력, 태양광과 함께 거대한 슈퍼그리드로 결합하면 동북아시아는 세계 최대의 에너지 공동체를 형성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는 유럽연합(EU)처럼 동북아경제공동체와 다자 안보체제로 발전하는 밑바탕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내년 2월 강원도 평창에서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초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에 와 주시면 자연스럽게 한·러 연례 정상회담이 복원될 것"이라며 "동계올림픽을 연이어 주최한 호스트 국가들로서 전세계에 평화와 희망의 메시지를 함께 보낼 수 있는 귀중한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