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종령, 4일만에 또 폭행 혐의로 체포…피해자, 뇌출혈 전치 6주 진단

입력 2017-09-07 17:39:21 | 수정 2017-09-07 17:39: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개그맨 신종령이 또다시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한 매체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가 "신종령이 다시 한 번 폭력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신종령이 5일 새벽 2시경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술집에서 40대 A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다고 전했다.

신종령은 혼자 술집을 찾아 술을 마시다 피해자와 시비가 붙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는 뇌출혈로 전치 6주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신종령이 일주일도 안 돼 동일 범죄를 저질렀다는 점이다. 신종령은 지난 1일 오전 5시 20분경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클럽에서 만난 B씨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등 폭행 혐의로 체포됐다.

신종령은 당시 만취 상태로, B씨를 폭행하는 것은 물론 이를 말리려던 C씨에게 폭력을 행사해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이후 그는 SNS를 통해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어떤 상황이든 사람이 사람을 때려서는 안 되는 건데, 진짜로 반성 많이 하고 있다"며 "나만 너무 당당하다고 경솔했다. 할 말 없다. 피해자들에게 찾아뵙고 용서를 빌겠다. 나를 아는 분은 알겠지만, 나쁜 사람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