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기덕 감독 별세, 향년 83세…신성일·엄앵란 주연 '맨발의 청춘' 연출자

입력 2017-09-08 09:02:07 | 수정 2017-09-08 09:03:2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신성일, 엄앵란 주연의 영화 '맨발의 청춘'(1964)의 연출자 김기덕 감독이 폐암 투병 중 별세했다. 향년 83세.

연합뉴스는 김기덕 감독이 지난 7일 오후 3시 2분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김기덕 감독은 지난 4월 폐암 진단을 받고 투병하다 결국 세상을 떠났다.

1934년 서울생인 고인은 1961년 '5인의 해병'으로 데뷔해 16년 동안 '맨발의 청춘', '용사는 살아있다'(1965), '124 군부대'(1970) 등의 60여편의 영화를 연출했다.

고 김기덕 감독은 영화 '영광의 9회말'(1977)을 끝으로 메가폰을 내려놓고 서울예술대학에서 후진을 양성하는데 힘을 쏟았다.

서울예술대학 학장, 동랑예술센터 총감독, 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 등을 지냈고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대한민국예술원 연극ㆍ영화ㆍ무용 분과회장을 맡았으며 1962년 제 1회 대종상 신인감독상 수상, 2003년 옥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안숙영 씨와 아들 영재, 영기 씨, 딸 은아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9일 오전 11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