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전술핵이 유일한 해결책"…워싱턴포스트 인터뷰

입력 2017-09-08 14:09:45 | 수정 2017-09-08 14:09:4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미국 주요 일간지인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내달 국정감사 기간 중 미국 방문을 계획 중인 홍 대표는 전날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를 했고, 한국당은 이날 인터뷰 내용을 취재진에 배포했다.

홍 대표는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은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제재·압박을 강조하는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정치적 위기국면에서 단지 페인트 모션(Feint motion·속임수 동작)이고 제스쳐일 뿐"이라며 "제 지지자와 저는 문 대통령이 진짜 압력을 강화한다고 믿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20년간 우리는 대화, 제재, 대화, 제재를 반복해왔다. 그럼에도 북한은 꾸준히 핵무기를 개발해 왔다"며 "이제 그들은 마지막 단계까지 왔고 이 시점에서 대화는 별로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외교나 대화는 해결책이 아니라는 게 분명해졌다"며 "전술핵배치가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북정책 및 방송장악 비판 릴레이 발언대' 행사에서도 "정부가 대북정책에서 갈팡질팡하고, 맹탕의 원칙 없는 행동을 하고 있다"며 "미국으로부터 모욕을 당하고 중국으로부터 비난을 당하는 것이 무슨 대북정책인가"라고 맹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