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사랑 교육법 화제…야노시호, 우는 딸에 단호한 한마디!

입력 2017-09-08 15:10:51 | 수정 2017-09-08 15:10: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사랑이를 대하는 추성훈과 야노 시호의 교육법이 화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SBS ‘추블리네가 떴다’에서는 우는 사랑이를 단호하게 교육시키는 엄마 야노 시호의 새로운 면모가 공개된다.

지난 2일 방송에서 혼자 놀고 싶어 울음을 터트린 사랑이를 대하는 야노 시호의 교육법이 시청자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꾸중 대신 따뜻한 포옹으로 딸의 마음을 풀어주며 사랑이를 이해시키려하는 야노 시호의 모습이 공감을 불러일으켰던 것. 이 영상은 ‘네이버TV캐스트’에서만 43만 뷰를 넘기며 관심을 샀다.

이에 앞서 첫 방송에서는 추성훈이 과도한 승부욕을 보이며 모래를 집어 던진 사랑이를 무섭게 혼낸 뒤 잘못을 깨달은 딸을 안아주며 위로했던 영상이 90만 뷰를 넘기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추블리네가 떴다’에서는 이제껏 볼 수 없었던 야노 시호의 또 다른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 날 야노 시호와 사랑이는 본격적인 씨름 훈련을 위해 캠프장에 간 추성훈을 따라 씨름 캠프장을 찾는다. 사랑이는 추성훈이 훈련을 받는 동안 씨름 감독 벌드의 딸인 몽골 소녀 미키와 줄넘기 대결에 나서게 된다.

평소 자신의 줄넘기 실력을 보여주고 싶었던 사랑이는 미키 앞에서 열심히 줄넘기를 하지만, 줄에 자꾸 발이 걸리자 속상한 마음에 눈물을 터뜨린다.

지금까지 온화한 교육법으로 화제가 됐던 야노 시호는 전과는 다르게 이 날 사랑이가 눈물을 터뜨리자 달래주기는커녕 단호한 한마디를 던져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는 후문.

야노 시호가 울고 있는 딸 사랑이에게 던진 한 마디는 무엇이었을지, 그 내용은 9일(토)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되는 ‘추블리네가 떴다’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