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세안 의장국 필리핀, 북한과 교역 전면 중단

입력 2017-09-09 10:08:37 | 수정 2017-09-09 10:08: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동남아국가연합(ASEAN) 의장국인 필리핀이 8일 북한과의 교역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알란 카예타노 필리핀 외무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필리핀은 경제 제재를 포함한 대북 안보리 결의를 전면 이행할 것"이라며 즉각적인 교역 중단 실행을 강조했다고 현지 GMA 방송과 외신들이 보도했다.

필리핀은 북한의 4∼5위 교역 상대국이다. 지난해 필리핀의 대북 수출액은 2880만 달러(326억 원), 수입액은 1610만 달러(183억 원)다.

필리핀의 대북 수출품 가운데 집적회로 기판과 컴퓨터 등이 60%가량을 차지한다. 이들 품목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에 쓰일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카예타노 장관은 "대통령궁으로부터 안보리 결의 지지 지시를 받았다"며 "필리핀은 한반도 비핵화를 원하는 데 있어 세계와 하나"라고 말했다.

필리핀의 이런 조치는 미국이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과의 무역을 중단하는 '세컨더리 보이콧'을 검토하는 것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필리핀은 이달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 "지역 평화와 안정을 훼손하는 도발 행위"라고 규탄하며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대화 테이블에 복귀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지난 8월 초 김정은 북한 노동위원장을 향해 '바보', '개XX'라고 부르며 "위험한 장난감(핵·미사일 프로그램)을 갖고 놀고 있다"고 비판했다.

필리핀은 작년 3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따라 자국에 도착한 북한 화물선 진텅호를 몰수 조치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