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미일 연합, 도시바 반도체 인수전서 최종 25조원 제안"

입력 2017-09-09 11:59:10 | 수정 2017-09-09 12:07: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lashgear.com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lashgear.com


일본 도시바의 반도체 자회사 도시바 메모리 인수전에서 이른바 '한미일 연합'이 2조엔(약 20조9000억원)의 인수비용 이외에 연구개발비용으로 4000억엔(약 4조1000억원)을 제공한다는 최종 제안을 했다고 산케이신문이 9일 보도했다.

도시바는 최근 미국 웨스턴디지털(WD)이 포함된 '미일 연합'과 협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지만, 한미일 연합이 새로운 제안으로 반격을 시도하려는 것이라고 산케이는 분석했다.

신문은 새로운 제안에 대해 "베인캐피털과 SK하이닉스가 총 5675억엔, 도시바가 2500억엔을 부담하고 애플이 3350억엔, 미국의 IT(정보기술) 대기업이 2200억엔, 도시바 이외 일본기업이 275억엔, 대형은행이 6000억엔을 주식과 의결권 없는 우선주 융자로 출연한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의결권 비율은 베인캐피털 49.9%, 도시바 40%, 일본기업 10.1%로, SK하이닉스는 기존 방안대로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는 내용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도시바가 최종 인수 후보를 오는 13일 이사회에서 정할 예정인 가운데 한미일 연합은 14~15일 계약을 목표로 한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