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운전사' 관객 1200만명 돌파…역대 한국영화 10위

입력 2017-09-09 14:23:31 | 수정 2017-09-09 14:23: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택시운전사' 관람객이 1200만명을 돌파했다.

'택시운전사'는 개봉 39일째인 9일 오후 1시 누적 관객 1200만명을 넘어서 역대 한국영화 흥행 순위 10위에 올랐다고 쇼박스가 밝혔다.

이는 1270만명을 동원하며 한국영화 흥행 순위 7위에 오른 '암살'(2015)과 같은 속도다.

'택시운전사'는 개봉 6주차임에도 평일 하루에 2만명을 불러모으며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왕의 남자'(1230만명·9위), '광해, 왕이 된 남자'(1231만명·8위)를 제치고 흥행 순위를 끌어올릴지 주목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