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자친구 교통사고 "경미한 타박상…멤버 전원 안정 취하는 중"

입력 2017-09-10 10:27:43 | 수정 2017-09-10 10:27: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걸그룹 여자친구 측이 교통사고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0일 오전 여자친구의 소속사 쏘스뮤직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사고는 운전자인 당사 매니저의 부주의로 발생한 사고로, 가장 먼저 피해자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사고 직후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한 결과 멤버 예린은 오른쪽 새끼손가락 염좌 진단을 받았으며, 매니저와 나머지 다섯 멤버는 경미한 타박상 외에는 다행히 별다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진단 받았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측은 “현재 여자친구는 귀가해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오는 13일 출시를 앞둔 컴백 일정은 예정대로 소화할 계획이다”면서, “이번과 같은 사고가 또 일어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신경 쓰고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여자친구는 지난 9일 오후 인천문학경기장에서 열리는 인천한류관광콘서트에 참석을 위해 이동하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여자친구가 탑승하고 있던 차량의 앞 부분이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