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살인자의 기억법' 첫 주말 100만 돌파 눈앞

입력 2017-09-10 11:21:38 | 수정 2017-09-10 11:21: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살인자의 기억법'(감독 원신연)이 첫 주말 1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뒀다.

10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살인자의 기억법은 9일 36만 9160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지난 6일 개봉한 '살인자의 기억법'은 누적 관객 84만 8914명을 기록했다. 현재 추세라면 10일 중 100만명 돌파를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김영하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연쇄살인범이 또 다른 연쇄살인범이 딸에게 접근한다고 의심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설경구와 김남길, 설현이 출연했다.

살인자의 기억법과 같은 날 개봉한 '그것'은 이날 18만 1533명이 찾아 2위를 기록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이 두 배 가량 관객이 많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당분간 뚜렷한 경쟁작이 없어 박스오피스 1위를 계속 지킬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