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허리케인 '어마' 4등급으로 다시 격상…공포의 플로리다

입력 2017-09-10 17:21:00 | 수정 2017-09-10 17:2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허리케인 '어마'에 대비해 사재기 하는 주민들. 사진=뉴욕 타임즈기사 이미지 보기

허리케인 '어마'에 대비해 사재기 하는 주민들. 사진=뉴욕 타임즈



미국 본토 상륙을 앞둔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10일(현지시간) 새벽 4등급으로 다시 격상됐다. 5등급까지 강화될 가능성이 있어 대규모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미 정부는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카리브해와 쿠바를 거치면서 최소 25명의 사망자를 낸 어마는 이날 저녁까지만 해도 3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이 약화됐었다. 하지만 미 국립허리케인센터는 이날 오전 2시 시속 210km의 강풍을 동반한 4등급 허리케인으로 다시 강화됐다고 밝혔다. 4등급은 최근 미 텍사스주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와 같은 규모다.

어마는 10일 오전 플로리다 남부 키스제도에 도착한 뒤 미국 본토에 상륙, 플로리다 서부 해안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키스제도는 이미 거리가 물에 잠기고 2만9000여명이 전기를 공급받지 못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어마 상륙을 앞둔 플로리다 주정부는 주민 650만명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리고 4000개가 넘는 대피소를 마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