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효리네 민박' 아이유, 이효리·이상순 환영 속에 제주도 '컴백홈'

입력 2017-09-10 21:15:00 | 수정 2017-09-11 09:13:05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아이유 / 사진제공=JTBC ‘효리네민박’

JTBC ‘효리네 민박’의 직원 아이유가 미국 일정을 마치고 민박집으로 돌아왔다.

10일 방송된 ‘효리네 민박’에서는 아이유가 미국 일정을 끝마친 후 서둘러 제주도로 향했다.

아이유는 제주도에 위치한 효리네 민박집으로 오라오기 전 미국의 하늘을 보여주며 미국의 하늘도 예쁘지만 제주도의 하늘이 더 예쁘다고 말하며 민박집을 그리워했다. 이어 동생의 졸업식에 참석한 아이유는 가족들과 저녁 식사를 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아이유는 민박집으로 이동하는 내내 새로운 손님을 궁금해 하며 민박집 직원 이지은으로 돌아왔다.

아침 저녁으로 아이유를 그리워하던 이효리, 이상순 부부는 민박집에 도착했다는 아이유의 연락에 반가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상순은 버선발로 마중을 나가며 반가움을 표현했고 동물 가족들 역시 아이유의 민박집 복귀를 환영했다.

아이유는 미국에서 이효리, 이상순 부부를 생각하며 선물을 사왔고 밑반찬도 한가득 챙겨와 부부를 감동시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