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노총-민주노총 '광주형 일자리' 위해 손 잡았다

입력 2017-09-11 08:47:24 | 수정 2017-09-11 08:47: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광주시가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소속 7개 사업장 노동조합이 10년 만에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위해 손을 잡았다고 11일 밝혔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민정과 지역사회가 타협해 근로자는 양질의 일자리를 얻고, 경영자는 적정임금 등 고용환경을 보장받는 것이다. 노사가 모두 수용할 수 있는 적정 임금을 설정해 유지하는 것이 핵심이다.

구체적으로 광주시는 연봉 4000만원대 적정 임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해 제조업 생산시설 투자를 유치한다는 청사진을 밝혀왔다. 기업은 기존보다 인건비가 적게 드는 생산시설을 운용할 수 있게 된다. 현재 광주 기아차 공장의 정규직 평균 임금은 1억원 수준이다.

이에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와 정부의 올 추경예산 반영에 이어 지역 노동계 지지까지 이어지면서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은행 노조, 기아자동차지회, 금속 금호타이어지회, 전국전력노조 전남본부, 한국농어촌공사 노조, KT노조, 보해 노조등은 지난 8일 광주시 대회의실에서 '광주형 일자리 성공정착을 위한 함께 날자! 광주야!' 행사를 진행했다.

노동자들은 시민 등 참석자들과 함께 '광주형 일자리 성공'이 적힌 카드를 흔들며 연대와 참여를 의미하는 퍼포먼스를 했다.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은 "노동조합이 상급단체의 벽을 허물고 함께 모여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기원하는 문화행사를 진행하는 것 자체가 획기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박주기 금속노조 기아차지부 광주지회장은 "광주형 일자리는 먹고사는 문제이고 지역에서 일자리가 늘어나는 것이므로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윤장현 시장은 "양대 노총이 광주공동체 최대 현안인 광주형 일자리에 함께 해줘 실질적인 성공에 한 발짝 더 접근했다"며 "연대와 협력으로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지난 6월엔 한국노총 광주본부와 광주경영자총협회, 광주상공회의소, 전남대 등 22개 기관·단체가 '광주형 일자리 모델 실현을 위한 기초협약'을 맺었다. 4대 원칙인 ▲적정임금(연대임금) 실현 ▲적정 근로시간 실현 ▲원·하청관계 개혁 ▲노사책임경영 구현 등에 합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