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 10명 중 9명, 추석 황금연휴에 여행간다"

입력 2017-09-11 10:33:20 | 수정 2017-09-11 10:33: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민 10명 중 9명은 이번 추석 황금연휴에 여행 계획을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호텔·레스토랑 예약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데일리호텔은 총 623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90%가 추석 황금연휴에 여행에 나설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올해 추석연휴는 토요일인 9월30일부터 한글날인 10월9일까지 무려 10일에 달한다.

응답자 연령대는 20∼30대가 79%를 차지했다. '여행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의 89%는 국내 여행을, 나머지는 해외여행을 하겠다고 각각 답했다.

선호하는 숙소 유형으로는 응답자의 67.9%가 호텔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리조트·콘도(29.2%), 펜션(25.4%) 등이었다.

여행 기간은 2박3일(46%)이 가장 많았고, 1박2일(22.2%), 3박4일(19.7%)이 뒤를 이었다.

연령이 낮을수록 2박 이하, 높을수록 3박 이상을 각각 선호했다.

여행을 같이 가고 싶은 사람으로는 부모, 부부, 아이 동반 등 가족이 52.3%였고 '연인과 함께(38.9%)', '혼자 여행하겠다(5%)' 순이었다.

1일 숙박 예상 비용으로는 50%가 20만원이라고 답했다. 10만원 미만 34.2%, 30만원 이상 6%였다.

신인식 데일리호텔 대표는 "열흘 추석 황금연휴를 앞두고 여행을 준비하는 이들을 위해 유형별 폭넓은 선택이 가능한 기획전 상품을 준비했다"며 "추석 황금연휴 얼리버드 기획전을 마련해 최대 80% 할인된 특가 혜택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