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윤정, 17년만에 예능 나들이 … '더 늦기 전에-친정 엄마' 출연

입력 2017-09-11 11:40:32 | 수정 2017-09-11 11:40: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미스코리아 출신 장윤정이 모녀의 여행을 잔잔하게 담아내는 리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그간 공개된 적 없는 일상의 모습을 선보인다.

장윤정은 17년의 공백을 깨고 tv조선 신규 프로그램 <더 늦기 전에-친정 엄마(이하 친정 엄마)>의 첫 게스트로 출연한다.

장윤정은 1987년 미스코리아 진을 비롯해 이듬해 미스유니버스 2위를 기록하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남겼다. 이후 활발한 방송 활동을 하던 장윤정은 결혼과 동시에 미국행을 택해 그녀를 아끼는 대중들에 아쉬움을 남겼지만, 최근 영화와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면서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장윤정의 본격 활동 신호탄이될 TV조선 '친정엄마'에서 장윤정은 여행을 통해 엄마의 버킷리스트를 함께 이뤄나가는 모습을 공개, 그간 궁금했던 그녀의 진솔한 일상과 매력이 선보여질 것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장윤정은 친정엄마의 고향 전북 변산으로 추억 여행을 떠나 1박 2일이라는 시간 동안 미스코리아 당선 당시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그간의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엄마와의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 이후 장윤정 모녀는 외할머니를 만나 모녀 3대가 한자리에 모이는 뜻 깊은 시간을 가지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등, 진솔한 모습을 통해 안방극장에 따스한 온기를 전할 예정이다.

'친정엄마'를 통해 더 이상 화려한 미스코리아, 스타의 모습이 아닌 이제는 누군가의 친구, 언니, 그리고 엄마의 모습으로 대중과 호흡하기를 바라는 장윤정의 앞으로의 활약이 주목된다.

리얼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새로운 도전과 도약 앞에 선 장윤정은 지난해 영화 ‘트릭’에서 시한부 환자의 치료를 담당한 병원 원장역을 맡아 훌륭히 스크린 신고식을 치른바 있다. 장윤정은 “나를 좀 더 편안하게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이 무얼까 고민 끝에 연기를 시작했다. 연기의 매력에 빠져 앞으로도 꾸준히 연기에 도전할 계획이다”라는 소감과 함께 영화 뿐만 재능을 펼칠 수 있는 분야라면 어디든 열심을 다하겠다는 포부다.

한편, 장윤정의 새로운 매력과 진솔한 이야기는 11일 밤 10시, TV조선 <더 늦기 전에 – 친정엄마>에서 공개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