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술학교' 닉쿤 "한국서 첫 연기 도전…좋은 경험"

입력 2017-09-11 14:39:04 | 수정 2017-09-11 14:46: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2PM 멤버 닉쿤은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JTBC 웹드라마' (연출 김도원, 극본 김도원, 제작 JYP픽쳐스) 제작발표회에서 한국 드라마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이날 닉쿤은 "이번 작품을 통해 한국에서 첫 연기 도전을 했다. 감독과 선배들의 도움을 받고 연기도 많이 배웠고, 좋은 경험을 했다"고 전했다.

이 작품에서 닉쿤은 미국으로 입양 돼 '나는 세상에 갚을 것이 많다'는 생각에 의사가 된 레지던트 준 역으로 분한다.

그는 한국어 연기에 대해 "감독님이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 원래 준 역이 한국사람이였는데, 외국에서 살다 온 사람으로 바꿔주셨다"며 "한국어를 잘 못해도 된다고 격려해주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나는) 외국인이다. 모르는 분이 많은 것 같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술학교'는 모태솔로 이나라, 천재마술사 제이(윤박), 미국 입양아 출신의 레지던트 준(닉쿤), 최연소 천체물리학 박사 이성(강윤제) 등 달라도 너무 다른 4인방이 각기 다른 이유로 마술학교를 찾아 예상치 못한 경험을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11일(월) 오전 7시 네이버TV를 통해 첫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