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성진 "다운계약서 탈세 뺀 나머지 의혹 인정 못해"

입력 2017-09-11 14:38:56 | 수정 2017-09-11 15:18:5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 후보자.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 후보자. (자료 = 한경DB)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부동산 다운계약서 탈세는 인정하지만, 나머지는 의혹은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대통령의 5대 인사 원칙 가운데 박 후보자는 3가지가 위배된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때 병역 면탈, 부동산 투기, 탈세, 위장 전입, 논문 표절 문제가 있는 사람은 고위 공직자로 임용하지 않겠다는 5대 인사원칙을 밝혔다.

박 후보자는 앞서 아파트 분양권 다운계약서 거래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가산세 등을 성실히 납부하겠다고 약속했다.

자유한국당 이철우 의원은 "박 후보자의 부인은 2015년 8월 포항시 북구 양덕동의 양덕삼구트리니엔 4차 아파트 전용면적 85㎡ 물건의 분양권을 매입하면서 계약서에 프리미엄을 당시 해당 아파트의 프리미엄 시세(최소 3000∼4000만원 수준)보다 낮은 450만 원으로 신고했다"며 탈루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는 포항공대 세미나에 보수논객인 변희재씨를 초청한 것과 관련해 "초청하지 않았고 연결했을 뿐"이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강사 초청)로 제 이념이나 역사관을 평가하는 것은 비약"이라고 반박했다.

박 후보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에 서명했다거나 국정교과서 찬성했다는 소문에 대해선 "둘 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박 후보자가 포항공대 동료 교수에게 뉴라이트 역사관 등에 대해 확신에 찬 태도로 상대방을 설득하려 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그분의 의견으로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정치적인 활동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또 논문 중복 게재 의혹에 대해서도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종교 논란과 관련해 지구의 나이가 6000년이라는 창조과학 주장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신앙으로 창조론을 믿고 있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