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성진 "다운계약서 탈세 뺀 나머지 의혹 인정 못해"

입력 2017-09-11 14:38:56 | 수정 2017-09-11 15:18:5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 후보자.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초대 장관 후보자. (자료 = 한경DB)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부동산 다운계약서 탈세는 인정하지만, 나머지는 의혹은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대통령의 5대 인사 원칙 가운데 박 후보자는 3가지가 위배된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때 병역 면탈, 부동산 투기, 탈세, 위장 전입, 논문 표절 문제가 있는 사람은 고위 공직자로 임용하지 않겠다는 5대 인사원칙을 밝혔다.

박 후보자는 앞서 아파트 분양권 다운계약서 거래 논란에 대해 사과하며 가산세 등을 성실히 납부하겠다고 약속했다.

자유한국당 이철우 의원은 "박 후보자의 부인은 2015년 8월 포항시 북구 양덕동의 양덕삼구트리니엔 4차 아파트 전용면적 85㎡ 물건의 분양권을 매입하면서 계약서에 프리미엄을 당시 해당 아파트의 프리미엄 시세(최소 3000∼4000만원 수준)보다 낮은 450만 원으로 신고했다"며 탈루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그는 포항공대 세미나에 보수논객인 변희재씨를 초청한 것과 관련해 "초청하지 않았고 연결했을 뿐"이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강사 초청)로 제 이념이나 역사관을 평가하는 것은 비약"이라고 반박했다.

박 후보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에 서명했다거나 국정교과서 찬성했다는 소문에 대해선 "둘 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박 후보자가 포항공대 동료 교수에게 뉴라이트 역사관 등에 대해 확신에 찬 태도로 상대방을 설득하려 했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그분의 의견으로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정치적인 활동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했다.

또 논문 중복 게재 의혹에 대해서도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종교 논란과 관련해 지구의 나이가 6000년이라는 창조과학 주장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신앙으로 창조론을 믿고 있다"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