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네티즌 말말말] 최영미 "호텔 룸 요구? 제안일 뿐"…"갑질 아니어도 어이없어"

입력 2017-09-11 16:41:21 | 수정 2017-09-11 16:41: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영미 시인 블로그기사 이미지 보기

최영미 시인 블로그



시인 최영미 씨가 '호텔 객실 무료 제공 요청'과 관련해 "거래를 제안한 것이지 압력을 행사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이 사그라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최 씨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A 호텔의 방 하나를 1년간 사용하게 해 주신다면 평생 홍보대사가 될 것"이라며 서울 마포구 A 호텔에 보낸 룸 제공 요청 이메일을 스스로 공개했다.

앞서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유명한 최영미 시인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 마포구의 A 호텔에 홍보 대가로 객실 투숙을 요청했다는 글을 게재해 구설에 올랐다.

이 같은 행태에 비난의 여론이 거세지자 황현산 문학평론가(고려대 불문과 명예교수)는 11일 “갑질이라는 말이 나오는데 빈민에 속하는 최영미 씨가 호텔에 언제 갑인 적이 있었던가”라고 두둔했다.

황 교수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최영미 시인의 호텔 홍보대사 제안, 호텔이 받아들이면 좋고 안 받아들이면 그만인 사안 아닌가”라고 거들었다.

앞서 최영미 시인은 그는 “집주인에게서 월세 계약 만기에 집을 비워달라는 문자를 받았다. 이사라면 지긋지긋하다. 내 인생은 이사에서 시작해 이사로 끝난 것 같다”면서 서울의 한 호텔에 ‘방 하나를 1년간 사용하게 해주신다면 평생 홍보대사가 되겠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고 적었다.

최영미 시인의 해명과 황 교수의 두둔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은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wund****)사람들이 화내는 건 호텔에 숙박 제안을 한 것보다는 과격한 표현 때문 같다. 아무 데서나 사느니 죽는 게 낫다. 이런 표현에 상처받을 사람 많다"

"(ooo_****)갑질이 아니라 좀 어이가 없어서 논란되는거 아님? 마치 음식점에서 당당하게 무료음식 요구하는 느낌"

"(silv****)메일 받은 호텔 관련자들은 불편하지 않을까?개인주의와 이기주의 구분도 못 하는 현실이 안타깝다. 월세 만기라 이사하는데 호텔 연락하신분 있나요?"

"(rure****)호텔에 메일만 보냈으면 갑질 아님. 근데 공개된 페이스북에 호텔 이름도 안 지우고 그대로 올린건 여론 조성해서 압박하겠다는 치사한 갑질임. 블로거지들이 주로 쓰는 수법인데 모르시나봐요?"

"(bban****)갑을 문제가 아닌데. 거기에 빗댈 의미도 없고. 다만 특급호텔에 수영장 등. 아무데서 사느니 죽는가낫다는. 나는 콧대높은 예술인이니 그정도 대접은 바라고있다는 글같아 어이가 없을 뿐"

"(rlaw****)거래가 맞긴 한데, 연예인병 걸린 것 아닌지. 본인이 호텔 로비에서 시낭송하는게 돈이 될거라고 생각하시는데, 현실은 님이 돈주고 시낭송해서 시집 홍보를 하던 해야 될 판. 대부분의 사람들은 님을 모르고 호텔로비에서 남이 시끄럽게 하는거 보기 싫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