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보리, 오전 7시께 '北 제재결의' 표결

입력 2017-09-12 06:32:23 | 수정 2017-09-12 06:53: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1일 오후 6시(한국시간 12일 오전 7시)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신규 대북제재 결의안을 표결한다.

안보리 순회의장을 맞고 있는 주유엔 에티오피아 대표부에 따르면 주유엔 대표부의 조태열 대사가 '직접 당사국' 자격으로 참석해 한국 정부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미국·중국·러시아·프랑스·영국 등 5개 상임이사국이 거부권(Veto)을 행사하지 않는 상황에서 15개 상임·비상임 이사국 가운데 9개국 이상이 찬성해야 결의안이 채택된다.

유엔주재 미국 대표부는 앞서 지난 10일 밤 중국·러시아와 협의를 거쳐 대북제재 최종 수정안(블루텍스트)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국은 북한 김정은 정권의 생명줄로 꼽히는 원유공급 차단을 비롯해 초강경 제재를 추진했지만, 중국·러시아와의 조율 과정에서 상당폭 수위를 낮춘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