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보리, 대북제재 만장일치 채택…대북 정유제품 수출 절반으로 제한

입력 2017-09-12 07:24:27 | 수정 2017-09-12 07:24: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1일(현지시간)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번 대북제재 결의안에는 북한에 대한 원유 수출을 기존 연간 400만 배럴에서 동결하는 내용이 담겼다.

다만 정유제품의 경우 450만 배럴의 절반에 가까운 200만 배럴로 공급량을 줄여 상한을 설정하고, 섬유제품에 대해선 해외 수출을 전면 금지키로 했다.

안보리가 유류를 제재 대상에 포함시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당초 미국이 추진했던 유류 전면 수출금지와 비교하면 크게 후퇴한 것이다.

일각에선 이번 결의안이 북한 정권에 효력을 발휘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