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멕시코 이어 페루도 北 대사 추방…"국제평화에 심각한 위협"

입력 2017-09-12 07:54:48 | 수정 2017-09-12 07:54:48
글자축소 글자확대
페루 정부가 11일(현지시간)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항의 표시로 자국에 주재하는 김학철 북한 대사를 외교적 기피인물(페르소나 논 그라타)로 선언했다. 이와 함께 5일 이내에 출국할 것을 명령했다.

페루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북한이 반복적이고 노골적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위반,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며 "이를 고려해 이번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은 국제적인 의무 이행과 국제법 준수 등을 요청하는 국제사회의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며 "이런 북한의 정책은 전 세계와 동북아시아의 안정은 물론 국제평화 및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모든 외교적 노력을 실행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7일 멕시코 정부도 북한의 핵실험과 잇단 미사일 발사에 대한 항의 표시로 김 대사를 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 72시간 이내에 떠날 것을 명령한 바 있다.

두 나라의 외교적 조치는 이날 북한 핵실험에 대한 유엔의 제재 움직임에 발맞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보조를 맞추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