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우 문근영, 급성구획증후군 수술 후 첫 공식석상

입력 2017-09-12 08:40:51 | 수정 2017-09-12 08:40:5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문근영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문근영 / 사진=최혁 기자


배우 문근영이 급성구획증후군 수술 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섰다.

문근영은 전날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지난 2월 급성구획증후군 진단을 받은 문근영은 네 차례 수술을 받은 바 있다.

문근영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적이 있지만 작품으로 간 적은 없었다"며 "이번에 영화 유리정원이 개막작으로 선정돼 기쁘다"고 말했다.

유리정원은 과학도 재연과 그를 보며 소설을 쓰는 작가 지훈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신수원 감독의 신작이다.

이 영화에서 문근영은 과학도 재연 역을 맡았다.

한편 급성구획증후군은 조직압이 증가해 근육과 신경조직으로 통하는 혈류가 일정 수준 이하로 감소될때 생긴다. 심한 통증과 마비, 신경조직 손상 등을 유발해 응급수술을 요구하는 질환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