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장 김창수' 이원태 감독 "조진웅, 따뜻한 카리스마를 가진 배우"

입력 2017-09-12 11:18:39 | 수정 2017-09-12 11:44: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대장 김창수'의 이원태 감독이 조진웅을 캐스팅한 결정적 이유를 밝혔다.

12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대장 김창수'(이원태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실화다.

이원태 감독은 시나리오 작업부터 김창수 역에 조진웅만을 염두했다. 그는 "초고를 다 쓰고 제작사 대표에게 전화를 했다. 김창수를 조진웅을 생각하고 썼다라고 얘기했다. 대답은 '지금 진웅이 만나러 가고 있는데'였다. 바로 이 작품 이야기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3-4년 동안 각색하고 여러가지 과정을 하고 있었다. 시간이 지나 조진웅과 미팅하는 날 머리부터 발 끝까지 옷을 새로 사서 입고 갔다. 바람대로 된 것이 신기하고, 잘 보여야 할 것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조진웅 사진을 붙여 놓고 썼던 이유는, 김창수와 비슷한 우직함이 있었다. 물러서지 않고 돌아서지 않고 직진할 수 있고 사내다운 강함. 더 중요한 것은 동시에 섬세한 것을 가진 배우라고 생각했다. 감옥이란 거친 세상에서 세기만 하기보다 감정적으로 무너지는 모습을 표현해 내야 했다. 따뜻한 카리스마를 가진 배우라고 생각했다. 실존 인물의 외모도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대장 김창수'는 조진웅, 송승헌, 정만식, 정진영, 이서원, 곽동원 등 출연한다. 오는 10월 19일 개봉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