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장 김창수' 송승헌 첫 악역 연기…조진웅 "광고는 다했구나 싶어"

입력 2017-09-12 11:22:10 | 수정 2017-09-12 11:25:29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장 김창수' 송승헌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대장 김창수' 송승헌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조진웅이 송승헌의 첫 악역 연기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2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대장 김창수'(이원태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송승헌은 이 영화에서 감옥소의 강형식 소장 역을 맡아 데뷔 이후 첫 악역에 도전한다. 그는 "어떻게 하면 잘 때릴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많이 했다. 모든 배우들을 때렸어야 했다. 감독에게 했던 첫 질문은 이런 것을 어떻게 리얼로 하죠?라고 물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촬영을 앞두고 긴장을 많이 했다. 감독님이 실제로 때리라고 하더라. 성인들이라 그러기가 쉽진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에 조진웅은 "잘~ 때려주셨다. 힘도 좋다. 제 입장에선 촬영 감독이 앵글을 잡고 있는데 '설마 우리 둘을 한 프레임 안에 넣는다는 것은 아니지?'라고 물었다. 무슨 악역이 이렇게 멋있냐. 의상팀에게 '나 싫어하냐'고 물었다. 패션의 완성은 여기(얼굴)이라고. 잘생긴 얼굴에서 눈빛이 변할때 무서울 정도다. 너도 광고는 다했구나 싶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대장 김창수'는 1896년 명성황후 시해범을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은 청년 김창수가 인천 감옥소의 조선인들 사이에서 대장으로 거듭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실화다. 조진웅, 송승헌, 정만식, 정진영, 이서원, 곽동원 등 출연. 오는 10월 19일 개봉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