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업무 성격 혼란스러워 상경 시 버스 이용"

입력 2017-09-12 11:31:47 | 수정 2017-09-12 13:43: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지난달 22일 양승태 대법원장 면담을 위해 상경 시 시외버스를 이용한 것에 대해 "관용차를 쓰면 혼이 날 줄 알았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1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늘 관용차를 타다 대중교통을 이용한 것은 국민의 관심을 끌기 위한 것 아니냐"는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후보자는 "대법원장 후보자 지명 발표를 듣고 예방시간을 정하면서 춘천지방법원장 직무를 수행하라고 관용차를 줬다"며 "그러나 이 일이 춘천지방법원장의 일인지, 제 개인의 일인지 의문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런 혼란이 있어 관용차를 쓸 생각을 했다가 나중에 안 쓰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