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풍 탈림 북상, 갑작스러운 경로 변경…초강력 태풍에 제주도 피해 대비

입력 2017-09-13 07:12:01 | 수정 2017-09-13 08:17:22
글자축소 글자확대
태풍 탈림 북상
태풍 탈림 북상기사 이미지 보기

태풍 탈림 북상


태풍 '탈림'이 진로를 변경해 13일 제주가 간접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탈림은 당초 타이완 타이베이 방향으로 서북서진 하다 15일경 중국 푸저우 북북동쪽 부근 육상에 상륙할 것으로 예 됐지만 이동경로를 우측으로 틀었다.

현재 중심기압 965헥토파스칼(hPa)에 순간최대풍속 37m의 강풍을 동반한 강 중형급의 세력으로 타이완 타이베이 동쪽 해상에서 북서진 중이다.

13일 오후 9시경 중심기압 940 헥토파스칼(hPa)에 순간최대풍속 47m의 강풍을 동반한 매우 강한 중형급으로 세력을 키운채 타이완 타이베이 동쪽 약 280km 부근 해상에서 이동경로를 한반도 쪽으로 변경할 것으로 예상됐다.

15일에는 중국 상하이 부근까지 북상하면서 제주도 남쪽 먼바다와 남해에 기상 특보가 확대·강화될 수 있다고 기상청이 전했다.

갑작스런 경로 변경으로 이번 주말인 16일에서 17일경 제주도와 남해안이 태풍의 직·간접 영향권에 들게 돼 피해에 대비할 것이 당부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