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뭉쳐야 뜬다' 한채아, 알고보니 '여자 김용만'…허당 매력 발산

입력 2017-09-13 10:26:35 | 수정 2017-09-13 10:26:3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뭉쳐야 뜬다'의 첫 여성게스트 한채아가 등장과 동시에 허당 매력을 뽐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가수 윤종신, 배우 한채아가 게스트로 합류해 체코, 오스트리아 2개국 패키지에 나섰다.

한채아가 함께 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김용만 외 3명은 미소를 감추지 못하고 환영의 인사를 전했다.

특히 김용만은 "게스트를 위해 내가 환전을 더 해가겠다"며 들뜬 마음을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채아 역시 "평소 '뭉쳐야 뜬다' 애청자였다. 함께 하게 돼서 너무 설렌다"며 생애 첫 패키지여행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내비쳤다.

그러나 기대도 잠시, 한채아는 패키지 팀의 손이 많이 가는 형으로 불렸던 김용만을 넘어서는 엉뚱함으로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한채아는 다음 일정을 안내하는 가이드의 말에 했던 질문을 재차 반복하며 무한 질문을 이어갔다.

이에 지켜보던 멤버들은 "이상하다, 분명 목소리는 여자인데 행동하는 건 완전 용만이형이다"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셀프 카메라를 흘리거나 넘어지는 등 칠칠치 못한 행동에 멤버들이 역으로 한채아를 챙겨주는 등 웃지 못 할 상황이 펼쳐졌다.

결국 한채아를 보던 멤버들은 "여자 김용만이다. 손이 많이 간다"며 혀를 내둘렀고 김용만마저 "나랑 너무 캐릭터 겹친다"며 위기감을 느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