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野 "김이수 부결 비난은 적반하장…박근혜 레이저빔 생각나"

입력 2017-09-13 11:37:52 | 수정 2017-09-13 11:37: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3당은 13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것과 관련해 정부 여당이 야당을 비난하는 것은 적반하장이라고 반발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부결은 정권의 코드인사로 인한 총체적 인사난국을 보여준다"며 "이쯤되면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인사참사에 대한 정중한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정부와 여당이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에 대해 야당을 비판하는 것은 오만과 불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사태가 벌어진 것에 대해 정부와 여당이 더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들에게 다가가고 반성과 성찰을 해야하는데 어제의 행태는 적반하장의 극치였다"며 이런 태도가 견지되는 한 협치는 이뤄지기 어렵다"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정부의 야당 비난이 3권분립을 흔든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헌법재판소장 표결 이후 청와대와 여당의 행태가 금도를 넘었다"며 "헌법과 법률에 근거한 국회의 의결을 두고 나온 청와대의 비난은 국회의 헌법상 권위를 흔들고 3권분립과 민주질서를 흔드는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어 "청와대의 비난은 2013년 미래부 장관 후보자가 낙마하자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와 국민을 향해 레이저빔을 쏘며 비난했던 일이 떠오른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역시 "헌법재판소장으로서 중립성이나 헌법재판소의 안정을 지키기 어려운 사람을 내놓은 자신들의 잘못은 안 돌아보고 국회의 결정을 시비하는 것만 가지고는 문제해결이 안된다"며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진행중인데,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와 비슷한 상황이 연출 중이다. 오늘까지 철저히 검증해서 당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는 11일 본회의를 열어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에 대한 무기명 투표를 실시한 결과 출석의원 293명 중 찬성 145명, 반대 145명, 기권 1명, 무효 2명으로 부결 처리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