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산 여중생 폭행 가해자들, 알몸 폭행 정황…"민소매까지 벗으라고" 母 분통

입력 2017-09-13 13:25:16 | 수정 2017-09-13 13:25: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산 여중생 폭행
부산 여중생 폭행기사 이미지 보기

부산 여중생 폭행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가해자들이 피해 여중생 A양을 알몸 상태로 폭행하려 했다는 추가 진술이 나왔다.

최근 한 매체는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의 가해자들이 폭행 도중 A양을 탈의시키려 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사건을 직접 목격한 A양의 친구는 "가해자들이 A양의 바람막이 점퍼를 벗으라고 했다. 팔 부분을 직접 빼서 벗겼다. 원래 안에 민소매도 벗으라고 했었다. A양이 그건 꼭 입고 있었는데 수치심을 많이 느꼈을 것"이라 증언했다.

이에 대해 A양의 어머니는 "민소매는 브래지어 겸용인데 그렇다면 아이를 길거리에서 알몸으로 때리려 했다는 것이냐. 어이가 없어 말문이 막히고 손발이 다 떨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지방경찰청은 지난 11일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의 가해 여중생 1명이 구속된 데 이어 추가로 여중생 1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