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란제리 소녀시대' 보나, 복고 코믹 + 순정 로망스 다 잡는다

입력 2017-09-13 15:54:13 | 수정 2017-09-13 15:54: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보나가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제작 FNC애드컬쳐)에서 보나는 70년대 사춘기 여고생 ‘이정희’ 역을 맡아 맞춤 옷 입은 듯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표현해내고 있다.

첫 방송에서 보나는 70년대 대구를 배경으로 똑단발 헤어스타일에 교복을 입은 발랄한 여고생으로 등장했다. 그는 촌스럽지만 사랑스러운 비주얼로 7080 세대들의 추억을 부르며 아련한 향수를 자극했을 뿐만 아니라, 평소에는 천방지축 왈가닥인 성격이지만 짝사랑하는 손진(여회현 분) 앞에서는 수줍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설렘지수까지 끌어올렸다.

그런가하면 지난 2회에서 보나는 사춘기 소녀의 우정과 사랑 이야기를 안정적인 감정연기로 표현해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극중 정희는 서울에서 전학 온 박혜주(채서진 분)를 향한 질투와 불안감이 따뜻한 우정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모든 면에서 완벽한 혜주를 질투하면서도 그만큼 선망하고 좋아하는 복잡한 감정선들이 여실히 드러난 것.

하지만 2부 엔딩에서 정희는 혜주와 손진의 사이가 심상치 않다는 것을 느끼고 눈물을 흘리며 돌아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그는 서툰 첫사랑의 시작과 설렘, 풋풋함과 아픔을 고스란히 그려내며 이어지는 회차의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보나는 발랄한 사춘기 고등학생 ‘이정희’ 역에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로 첫 주연 도전에 합격점을 받았다. 또한, 극 전체에 자연스럽게 녹아들며 빵빵 터지는 코믹 연기뿐만 아니라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란제리 소녀시대’를 이끌어 가고 있다.

한편, ‘란제리 소녀시대’는 70년대 후반 대구를 배경으로 발랄하고 발칙한 사춘기 여고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코믹로망스드라마로 매주 월화 밤 10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