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회, 박성진 부적격 보고서 채택 "업무능력 부족·정직성 문제"

입력 2017-09-13 16:16:20 | 수정 2017-09-13 16:16: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국회는 13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고 밝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인 장병완 국민의당 의원은 "부적격 의견을 담은 보고서를 잠정 채택하는 걸로 했다가 민주당이 시간을 달라고 해서 어제도 시간을 드렸고 오늘까지 오게 됐다. 오늘이 채택 마지막 날짜여서 불가피하게 처리할 수 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위원회는 박 후보자의 자질과 중소기업·소상공인·상생협력 등 업무능력의 부족 등을 근거로 부적격 판단을 내렸다.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은 "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결정을 내린것은 이념이나 종교에 대한 판단이 아니고 그분의 자질이나 업무능력에 대한 판단이었다"고 설명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후보자를 평가하는데 이념이나 사상, 종교나 양심 등의 문제가 인사청문회에 적용되는 것은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부적격 보고서 채택에 동의했다.

청문회에 앞서 박 후보자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던 자유한국당 측 역시 박 후보자의 태도를 문제 삼았다.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은 "본인의 소신과 다른 의견을 말바꾸기를 통해 합리화하고, 거짓말을 계속해와 정직성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청문회 과정에서 여러 의원들이 지적했다"며 "우리는 정직성, 말바꾸기, 거짓말 등을 지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한 자유한국당 의원은 "박 후보자의 거취 문제에 대해서 말미를 한두번 주고 자진사퇴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했는데 결국 이렇게 부적격 보고서를 채택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부적격 결정이 될 경우 후보자 본인이 사퇴하겠다는 답변을 한 걸로 아는데 어떻게 될지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11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청문회에서 부적격 의견을 내리면 어떻게 하겠냐'는 질문에 "위원님들의 판단에 따르겠다"며 자진사퇴 가능성을 내비쳤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