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후, 아빠 윤민수 없이 미국 行…'나의 외사친' 출연 확정

입력 2017-09-13 17:54:01 | 수정 2017-09-13 17:54: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민수 윤후기사 이미지 보기

윤민수 윤후


'아빠 어디가'로 큰 인기를 끌었던 윤민수 아들 윤후가 다시 한 번 예능 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춘다. JTBC '나의 외사친'을 통해서다.

'나의 외사친'은 나이 빼고 모든게 다른 세계 각국의 동갑내기가 친구가 되어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고 자신을 돌아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반달친구'를 연출한 김수아 PD 가 메가폰을 잡고 오연수 모자와 이수근 부자가 앞서 출연을 확정했다.

이수근 부자는 부탄으로 오연수 모자는 이탈리아로, 윤후는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윤후는 2015년 종영한 '아빠 어디가' 이후 3년 만에 방송에 출연하게 됐다. 현재 윤후의 나이는 10살로 과거보다 폭풍 성장한 모습을 시청자들은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