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끼' 이경규, 연남동 부부와의 특별 인연.."그때 힘들었다"

입력 2017-09-13 23:49:00 | 수정 2017-09-13 23:4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실 그때 힘들었어요. 부도가 났거든요.”

방송인 이경규가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한끼줍쇼’는 서울 연남동으로 향했다. 배우 한채영, 진지희가 출연해 한 끼 도전을 위해 애썼다.

이경규는 한채영과 팀을 이뤄 호흡을 맞췄다. 두 번째 벨을 누른 집에서 성공해 근사한 한 끼를 먹었다. 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이경규는 연남동 부부와의 특별한 인연을 발견했다.

아내는 “어릴 때부터 연남동에 살았다. ‘이경규 김밥’ 가게에 자주 갔다”고 회상했다. 이후 남편은 “과거 신논현역 쪽에 영화사 사무실이 있지 않았냐”며 “당시 자주 봤다. 항상 고뇌하는 모습이라 말을 걸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경규는 놀란 표정을 지으며 “당시 부도가 나서 매우 힘들 때였다. 이후 영화사를 옮겼다”고 지난날을 떠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