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싱글와이프' 김창렬, 남편들의 질투 대상 등극!

입력 2017-09-14 00:30:00 | 수정 2017-09-14 00:3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 사진제공=SBS ‘싱글와이프’ 방송 캡처



SBS 예능프로그램 ‘싱글와이프’에 출연 중인 가수 김창렬이 남편들의 ‘질투 대상 1호’로 올라섰다.

13일 방송된 ‘싱글와이프’에서는 김창렬의 아내 장재희 씨가 고향 부산에 방문해 자신의 아버지 가게에 찾아간 모습을 담았다.

장재희 씨는 아버지에게 “오빠가 아빠 드리라고 했다”며 돈봉투를 건넸다. 이를 건네받은 장재희 씨의 아버지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를 지켜보던 남자 출연자들은 “대체 뭐하는 거냐. 혼자 이러기 있느냐”고 타박했다. 특히 유하나는 “지금 이 장면에 남편분들 다 화장실 가셔야겠는데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