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남보라 "성매매·스폰서 루머 억울…내 통장 보여주고파"

입력 2017-09-14 08:58:49 | 수정 2017-09-14 09:57: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남보라가 성매매·스폰서 루머에 대한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다.

13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연예계 의외의 절친 이태임, 남보라가 출연했다.

이날 이영자는 이태임과 남보라에 "여배우들에게는 스캔들이 따르지 않냐"라고 물었고 남보라는 "루머 중에서도 여배우로서는 정말 충격적인 루머가 있었다"고 답했다.

그는 "바로 성매매 루머다. 성매매 리스트 루머에 나도 연루가 되어있더라. 너무 상처고 충격받았다. 내가 잘못 살았나 생각했다"면서 "스폰서 루머도 있었다. (너무 억울해서) 내 통장까지 보여주고 싶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내가 입을 닫고 있으니까 사람들이 믿더라. 그게 제일 무서웠다"며 " 현재 성매매 루머는 소송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