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24·2028 올림픽 개최지 '파리·LA' 선정

입력 2017-09-14 08:56:58 | 수정 2017-09-14 08:56:58
글자축소 글자확대
프랑스 파리와 미국 로스앤젤레스(LA)가 오는 2024년과 2028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3일(현지시간) 페루 수도 리마에서 열린 제131차 총회에서 파리와 LA의 올림픽 개최를 최종 확정했다.

IOC가 총회에서 하계올림픽 개최 도시를 동시에 선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IOC는 지난 7월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집행위원회에서 IOC, 파리 시, LA 시의 삼자 합의를 통해 2024년 올림픽을 파리에서, 2028년 올림픽은 LA 시에서 개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2024년 올림픽 유치 경쟁에 뛰어든 미국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 헝가리 부다페스트, 독일 함부르크, 이탈리아 로마가 재정상의 이유로 유치를 중도에 포기하자 위기감을 느낀 IOC는 파리와 LA에 모두 개최권을 주기로 했다.

이어 개최 순서를 두고 두 도시를 설득한 끝에 파리가 먼저 올림픽을 유치하도록 교통정리도 미리 끝냈다.

사상 최초로 단독 후보로 나선 두 개 올림픽 개최지를 한꺼번에 결정하다 보니 과거 총회와 다른 장면이 연출됐다.

IOC 위원들은 투표에서 복수의 유치 후보 도시 중 하나를 택하던 관례에서 벗어나 파리와 LA에 순차 개최권을 주자는 IOC 집행위의 조율된 제안에 찬성 또는 반대의 뜻을 표시했다.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IOC 위원들에게 거수로 제안 승인 여부를 물었고, 반대 의견은 나오지 않았다.

AP통신은 올림픽 유치 희망 도시의 치열한 프레젠테이션 후 막판 막후 협상과 비밀투표로 이뤄지던 예전 결정방식과 달랐다고 전했다.

투표 후 긴장감 속에 등장한 IOC 위원장이 올림픽 유치 개최 도시를 발표하면서 유치지가 적힌 카드를 공개하던 일도 없었다. 이미 순차 결정이 사실상 정해진 상태였기에 바흐 위원장은 안 이달고 파리시장에겐 2024 파리가 적힌 카드를, 에릭 가세티 LA 시장에겐 2028 LA가 적힌 카드를 사이좋게 나눠줬다.

파리는 1900년, 1924년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하계올림픽을 유치한다. LA도 1932년, 1984년에 이어 세 번째로 하계올림픽을 개최한다. 파리와 LA는 영국 런던(1908년, 1948년, 2012년)에 이어 올림픽을 세 번 개최하는 도시가 될 예정이다.

2024 파리올림픽의 슬로건은 함께 나누자는 뜻의 '메이드 포 셰어링'(Made for Sharing), 2028 LA 올림픽의 모토는 '태양을 따라서'(Follow the Sun)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