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네티즌 말말말] 지나, 원정 성매매 처벌 후 첫 심경토로에 "루머라고?"

입력 2017-09-14 09:53:17 | 수정 2017-09-14 09:53: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나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지나 인스타그램



성매매 스캔들로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던 가수 지나가 1년 7개월만에 침묵을 깨고 복귀를 암시했다.

지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문으로 된 심경글을 게재하면서 "1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지금까지 기다려준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면서 "많은 장애물과 심적 고통, 끊이지 않는 루머들에 휩싸였지만 나를 믿고 따라준 팬들 덕에 포기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팬클럽 지니(G.Ni)는 내 세상의 전부다. 우리는 곧 다시 만날 것이다. 함께 다시 시작하자"고 활동재개를 언급했다.

한편 지나는 지난해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20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다.

지나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사업체를 운영 중인 A씨 등과 세 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맺고 회당 1,500만 원을 챙겼다. 지나는 "호감을 가지고 만난 상대였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네티즌 말말말]

adam****
하도 당당하게 루머 이야기하길래...무혐의 받았나 했더만

kso3****
벌금형은 확정형이라 평생 그 기록이 따라다녀요

dlck****
저러고 나와서 어디 연예프로에서 방송한번 타면 눈물흘리면서 감성팔이할게 눈에 훤하다.

tige****
지나는 부끄러움이라는 감정같은건 없는것 같다.죄송하다 잘못이다라는 말로 동정심을 구하는게 최선일텐데 루머라는 표현을 쓰면 사람들이 가만있겠냐

sela****
루머 아닌거로 알고있는데 뭔소리죠?

papa****
돈받고 성매매 해놓고 호감만 있음 루머되나.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