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이태임 "8kg 체중 감량, 귀 안들리고 수전증까지 왔다"

입력 2017-09-14 09:45:20 | 수정 2017-09-14 09:45: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태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태임 / 한경DB

배우 이태임이 단기간 체중 감량으로 인해 다이어트 후유증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13일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이태임은 "오랜만에 나온 드라마라서 욕심을 냈다. 작정하고 빼다 보니 의욕이 과했다"며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를 위해 8kg을 감량했다고 말했다.

이날 MC 이영자가 "촬영 당시 너무 많이 감량을 해 주름이 생겼더라"고 말하자 그는 "주변 지인부터 대중까지 그 모습을 싫어하셨다. 그래서 많이 생각을 바꿨다"며 현재 체중을 늘리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태임은 "체중 감량 후 귀가 잘 안 들렸다. 픽픽 쓰러지기도 했고 수전증까지 왔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