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정미 "야당, 낙마 놀이 일삼으면 국민이 용납 안 해"

입력 2017-09-14 10:52:58 | 수정 2017-09-14 10:52: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4일 "야당 일각이 존재감 부각을 위해 '낙마 놀이'를 일삼는 것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 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에 대해 명분 없이 계속 반대만 한다면 자신들은 존재감은커녕 국민의 철퇴를 맞게 될 것이라는 점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반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대해서는 "청문회까지 갈 일이 아니었다"며 "이제 정부는 임명 철회라는 정답을 내놓으면 된다"고 압박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도 같은 회의에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는 청문회 과정에서 도덕성이나 업무능력이 대부분 검증됐다"며 "존재감 과시를 위해 연쇄적으로 인사테러를 자행하는 행태에는 국민이 철퇴로 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성진 후보자는 장관으로서 부적절하다"면서 "본인은 아쉽겠지만 자진 사퇴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