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KBS, "파업으로 '1박 2일' 촬영 취소...17일 결방은 미정"

입력 2017-09-14 11:36:00 | 수정 2017-09-14 11:3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1박 2일’ / 사진제공=KBS

KBS 2TV ‘1박 2일’의 촬영이 취소됐다.

KBS 예능국은 14일 텐아시아에 “파업으로 인해 이번주 녹화가 취소됐다”라며 “하지만 결방 또한 확정인지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이라고 밝혔다.

KBS는 지난 4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1박2일’ 제작진 6명(유일용, 김성, 박진우, 박선혜, 윤병일, 김슬기라)은 모두 KBS 새노조 조합원이다. 이에 따라 촬영에 차질이 생겼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 본부에 따르면 파업 1주차인 지난주에는 촬영이 완료된 녹화 분량을 간부들이 편집하는 방식으로 정상 방송됐다.

‘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KBS2에서 방영돼 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