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방통위, '납품업체에 제작비 전가한 7개 홈쇼핑사에 시정조치

입력 2017-09-14 13:48:07 | 수정 2017-09-14 13:48: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방송통신위원회는 14일 전체회의를 열어 사전영상제작비의 일부 또는 전부를 납품업체들에 전가한 홈쇼핑사들에 대해 시정조치 명령을 의결했다.

방통위는 GS홈쇼핑, CJ오쇼핑, 우리홈쇼핑, 현대홈쇼핑, 홈앤쇼핑, NS쇼핑, 공영홈쇼핑 등 7개 홈쇼핑사에서 작년 6월부터 10월까지 방송된 상품들을 대상으로 조사에 나섰다.

조사결과 TV홈쇼핑사가 납품업체의 상품을 매입해 직접 재고 책임을 지고 판매하는 상품 743건, TV홈쇼핑사가 상표권을 보유한 상품 754건 등에서 홈쇼핑사가 납품업체에 사전영상제작 비용 일부 또는 전부를 부담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방통위는 또 사전영상, 모델료, 게스트 비용 등 제작비의 부담주체와 분담 비율 등을 계약서에 명확히 기재하도록 TV홈쇼핑사업자에 권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