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랑의 온도' 김재욱 "'보이스' 출연 후 내가 웃으면 무서워해"

입력 2017-09-14 14:53:54 | 수정 2017-09-14 17:25:3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재욱이 '보이스'의 살인마 역할 이미지가 아직도 남아있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남건 PD와 함께 배우 서현진, 양세종, 조보아, 김재욱이 참석했다.

이날 김재욱은 전작 '보이스'와의 비교에 대해 "전작이 다음 작품을 선택하는데 크게 영향을 미치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많이 극단적인 성격의 캐릭터였기 때문에 지금도 어디가서 웃으면 무섭다는 사람들이 있다. 연기를 하면서 그런 부분이 겹쳐보이지 않게 신경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연기 호평을 해주신 건 감사하다. 그걸 이어가는 게 내 몫이다. 연기를 하는데 더 힘이 들진 않는다"고 덧붙였다.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이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온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로맨스 드라마다.

하명희 작가가 자신의 첫 장편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드라마로 각색했으며, '대박'에서 섬세하고 아름다운 연출로 호평을 받은 남건 PD가 연출을 맡았다. 오는 18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