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다르빗슈 유, 7이닝 무실점 '부활투'…다저스 2연승

입력 2017-09-14 14:23:19 | 수정 2017-09-14 14:23:19
글자축소 글자확대
LA 다저스의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가 모처럼 호투를 펼쳤다.

다르빗슈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무실점 호투로 4-1 승리를 이끌었다.

다르빗슈는 안타 3개만 내주고 사4구 없이 삼진 5개를 솎아내는 눈부신 피칭으로 시즌 9승(12패)을 수확했다. 평균자책점은 4.25에서 4.08로 낮췄다.

전날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앞세워 힘겹게 11연패에서 벗어난 다저스는 다르빗슈까지 부활에 성공하며 2연승을 달렸다.

다저스가 월드시리즈 우승을 위해 야심 차게 영입한 다르빗슈는 이적 이후 기대 이하의 등판 내용으로 프런트를 고민에 빠뜨렸다.

직전 등판까지 다저스 이적 후 성적은 2승 3패 평균자책점 5.34로 저조했고 최근 3경기에서는 모두 5이닝 이하, 3실점 이상을 기록하며 패전 투수가 됐다.

부진이 계속되면서 "다저스가 다르빗슈보다는 저스틴 벌랜더를 영입했어야 했다"는 비판까지 제기됐다.

다르빗슈는 1회 말 선두타자 헌터 펜스에게 내야안타를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했으나 이후 내야 땅볼과 병살타를 유도하며 첫 이닝을 실점 없이 막았다. 2회 말 2사부터는 13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하며 쾌속 순항했다.

7회 말 선두타자 재럿 파커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지만 디너드 스팬을 중견수 뜬공, 버스터 포지마저 좌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우며 경기를 무실점으로 마쳤다. 7회까지 던지고도 투구 수는 87개에 불과했다.

다저스 타선도 4점을 뽑아내며 다르빗슈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다저스는 1회 초 2사 2루에서 코디 벨린저의 우월 3루타와 로건 포사이드의 좌월 2루타로 2점을 선취했다. 5회 초 무사 2루에서는 벨린저가 샌프란시스코 좌완 선발 맷 무어의 3구째를 잡아당겨 오른쪽 외야 관중석을 넘어 맥코비만으로 떨어지는 2점짜리 장외 아치를 그렸다. 벨린저의 시즌 37호 홈런. 샌프란시스코는 9회 말 다저스의 신인 투수 워커 뷰흘러를 공략해 1점을 만회했지만 더는 추격하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