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상수·김민희, 신작 촬영 개시…권해효도 출연

입력 2017-09-14 15:02:22 | 수정 2017-09-14 15:02:22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또다시 호흡을 맞춘다.

14일 영화계에 따르면 홍 감독은 이달 초 신작 촬영에 들어갔다.

홍 감독의 22번째 장편 영화로, 전작 '그 후'에 출연했던 김민희와 권해효가 이번 작품에도 출연한다.

권해효의 소속사 측은 "최근 촬영에 들어간 것으로 안다"며 홍상수 감독의 작업 특성상 작품 제목과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연인 관계임을 인정한 홍 감독과 김민희가 호흡을 맞추는 것은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 '클레어의 카메라', '그 후'에 이어 이번이 다섯 번째다.

권해효 역시 '다른나라에서',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 '밤의 해변에서 혼자', '그 후' 등 홍상수 감독과 4편의 작품을 함께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