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파티피플’ 박진영-윤종신, 한국 대중가요 두 거인들의 허심탄회한 대화는?

입력 2017-09-14 16:40:00 | 수정 2017-09-14 16:4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예팀] 박진영과 음원 대세가 된 윤종신이 만난다.

16일 방송하는 SBS ‘파티피플’에서는 1990년 데뷔 후부터 지금까지 수많은 명곡을 발표하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윤종신이 출연한다.

이날 ‘파티피플’에서는 서정적인 멜로디와 공감 가는 가사로 ‘역주행’ 1위 신화를 이룬 ‘좋니’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윤종신에 따르면 ‘좋니’는 음원 제작부터 뮤직비디오까지 총 제작비 799만원이라는 저렴한 비용이 들었다. 이 같은 제작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 박진영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니’가 메가 히트를 기록할 수 있었던 비결을 물었다.

데뷔 28년, 총 9925일 만에 음악인생 처음으로 음악방송 1위를 했다는 윤종신은 행복한 기분을 숨기지 않으면서도 그 이유를 정확히 진단했다. 윤종신이 밝히는 ‘좋니’의 성공 이유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런가 하면 박진영과 윤종신, 두 사람 모두 음악을 만들고 후배를 양성하는 엔터테인먼트의 수장으로서 평소 방송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허심탄회한 대화도 나눴다는 후문이다.

다수의 프로그램을 통해 후배 가수들의 멘토 역할을 해왔던 박진영은 윤종신에게 본인이 음악을 만들면서 추구하는 완벽주의적인 방식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고, 윤종신 역시 본인의 음악 철학을 공유하며 신곡 발표에 대한 고충도 나눴다.

3주 연속 동시간대 음악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고수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파티피플’, 이번에는 가요계의 두 거인 박진영과 윤종신의 만남으로 더욱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오직 ‘파티피플’에서만 볼 수 있는 박진영과 윤종신의 만남은 16일 SBS에서 방송된다.(사진제공: SBS)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