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 대통령 지지율, 60%대로 추락…3주 연속 하락

입력 2017-09-15 10:43:52 | 수정 2017-09-15 10:43: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가 3주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12~14일 전국 성인 1006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69%가 긍정 평가했고 23%는 부정 평가했다. 9%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3%포인트 하락했고 부정률은 3%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 긍정ㆍ부정률은 20대 84%ㆍ10%, 30대 84%ㆍ10%, 40대 81%ㆍ13%, 50대 63%ㆍ30%, 60대이상 41%ㆍ43%다.

지지정당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92%, 정의당 지지층에서 79%, 국민의당 지지층과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는 약 55%다.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45%)과 부정률(41%) 격차가 크지 않으며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12%만이 긍정, 76%가 부정 평가했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8%),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5%),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12%), 개혁/적폐청산/개혁 의지(7%), 전 정권보다 낫다(6%), 공약 실천(5%), 일자리 창출/비정규직 정규직화, 대북 정책/안보(이상 4%)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북핵/안보(22%), 인사 문제(18%), 과도한 복지(9%), 독단적/일방적/편파적(7%), 과거사 들춤/보복정치(5%), 전반적으로 부족하다(4%) 등을 지적했다.

이번 주 긍정률 하락, 부정률 상승폭은 60대 이상, 한국당 지지층에서 가장 크게 나타났다. 긍정 평가 이유는 큰 변화 없는 반면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인사 지적이 많이 늘었다.

한편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48%, 한국당 11%, 국민의당ㆍ바른정당 7%, 정의당 5%를 각각 기록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지난주 대비 각각 2%포인트, 1%포인트 하락했고 국민의당은 3%포인트 상승했으며 바른정당과 정의당은 변함 없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