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승우 父 조경수 "아들 버렸다고?…100억 빚·미국 도피 진실은"

입력 2017-09-15 11:16:29 | 수정 2017-09-15 11:16: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조승우의 아버지이자 70년대 최고 인기 가수 조경수가 빚더미가 쌓여 처자식을 버리고 떠났다는 루머를 해명했다.

1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조경수-조혜석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조경수는 인기를 누리던 시절 갑작스러운 미국행에 대해 "가수라는 직업으로 정상에 올라와서 정상을 지키는 것은 쉽지 않다. '만일 노후에 인기가 없어서 가수 생활을 못 할 땐 뭘해야 할까?'라는 생각에 조그만 사무실 하나 차려서 다른 가수 판을 제작했다. 그런데 그게 잘 안 됐다"고 속사정을 이야기했다.

이어 "도피라면 도피다. 채권자들이 너무 귀찮게 했다. 그 당시 어음이 1억 8600만원이었다. 지금으로 따지면 100억 정도다. 돈을 갚을 능력이 안 됐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힘들었는데 마침 미국에 갈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일단 거기 가서 '내 마지막 탈출구는 식구들을 다 데리고 미국으로 이민을 가서 살아야겠다'고 해서 위장 이혼을 하고 미국으로 갔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에서 내가 만일 어떤 애를 안고 있으면 '조경수 아기 낳았네' 이런 소문이 나오고 서울에도 얘기가 들어간다. 세월이 흐르다 보니 위장 이혼이 자연스럽게 이혼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애들이 어렸을 때 내가 미국에 가서 미안하다. 애들을 버리고 갔다는 사람도 많은데 버리고 간 게 아니라 일단 잘 살기 위해서 아메리칸드림을 꿈꾸러 간 거다. 그런데 그게 잘못된 것"이라고 바로잡았다.

조경수는 현재 아내인 조혜석과 재혼하기 위해 가족을 버렸다는 소문은 악의적이라고 지적하며, 당시 조경수와 조혜석은 한국에서 전혀 모르는 사이였고 미국에서 만났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