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원식 "단 한 점의 부끄러움도 없다" … 檢, '후보 매수 의혹' 내사 착수

입력 2017-09-15 11:28:01 | 수정 2017-09-15 11:28: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_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_한경 DB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측근이 지난 2012년 19대 총선에서 지역구 상대 후보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의혹에 관해 검찰이 내사에 착수하자 "조사에 언제든 응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15일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SBS의 보도내용은 저와 전혀 무관한 일이고 단 한 점의 부끄러움도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조사를 받은 사람들의 전언에 의하면 이미 두 달 전에 마지막 조사를 받고, 더 이상 조사할 것이 없다고 들었다"면서 "아직도 처분하지 않고 미루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저를 조사할 일이 있으면 언제든지 부르시라. 당당하게 나가겠다"고 전했다.

지난 2012년 19대 총선 당시 우 원내대표는 서울 노원을 지역에서 통합진보당 예비후보 조 모 씨를 누르고 야권 단일후보가 됐다.

서울북부지검은 "19대 총선에서 예비후보에게 금품이 제공됐다는 진정이 제기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내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당시 조 씨는 이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하려다 결국 포기했는데 검찰이 이 과정에서 수천만 원이 오갔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내사에 나선 상황이라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